Interests/Cars2009. 4. 18. 00:37

모터쇼를 다녀온지도 벌써 1주일째. 아직 다 정리못한 사진들만 수북히 쌓여있다. 차근차근 정리하면서 계속 올려야하는데;;;

저번 글에 이어 이번에도 시작은 Audi관.

곧 출시될 Audi Q5. Compact SUV로써 Volkswagen Tiguan 과 Mercedes-Benz GLK Class, BMW X3와 직접적으로 경쟁할 차가 될 것 같다. 물론 Volkswagen Tiguan은 상대적으로 좀 더 저렴한 편이지만. Tiguan과 Q5는 같은 platform 을 쓰지 않았을까 싶다.


#1. Audi Q5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3.5 | 0.00 EV | 4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5:15
Audi 에만 남성모델들이 있었다. Q5, A3, TTS에. A4와 A5, R8에는 여성 레이싱모델들이. 남성모델들은 다 패션모델 출신이었던걸로 기억.

#2. Audi Q5 전측면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3.5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6:01
라인 자체는 Tiguan의 그것에서 많이 벗어난 것 같진 않다. 앞 오버행 부분도 그렇고.

#3. Audi Q5 뒷모습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100sec | F/3.5 | 0.00 EV | 3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6:29
뒷모습은 Audi Q7의 축소판이라고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만큼 닮아있다. 전면부의 일체형 그릴과 후면의 램프류의 배치까지. 이런것이 진정한 family look?


#4. Audi S8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3.5 | 0.00 EV | 3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5:35
R8의 존재로 인해 상대적으로 관심의 대상이 되진 못했던 듯. 모델도 없이 덩그러니 혼자 있었다.


#5. Audi A3 후면부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60sec | F/3.5 | 0.00 EV | 3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7:50
램프류의 형태가 살짝 바뀐 것 같다.


#6. Audi A3 후측면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125sec | F/3.5 | 0.00 EV | 27.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8:09
확 튀는 독특한 캐릭터 라인은 없지만, 직선으로 날렵하게 들어간 캐릭터 라인과 몰딩이 특징.


두번째로 찾은 르노삼성관. Audi 부스에서 고개를 돌려보면 보였던 독특한 컨셉카 쪽으로 발걸음이 제일 먼저 옮겨졌다. 상당히 큰 규모의 부스를 사용하고 있었지만 New SM3와 컨셉카 eMx를 제외하고는 그냥 매일 같이 눈에 보이는 SM3, SM5, SM7, QM5였다.

#7. 르노삼성의 컨셉카 eMx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80sec | F/3.5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9:56
어릴 때 봤던 미래를 그린 만화책에서 본듯한 디자인. 뭉특하지만 나름 매력적이다. 사이드 윈도가 넓어서 개방감은 나쁘지 않을 듯.

#8. 르노삼성 eMx의 뒷모습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3.2 | 0.00 EV | 3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30:24
별도로 들어간 후미등은 안 보이고 "컨셉카"라는 장점을 그대로 살린 발광 엠블렘과 하얀색 라이트.


#9. 르노삼성의 New SM3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3.2 | 0.00 EV | 4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31:23
현재 판매 중인 SM3보다 사이즈가 많이 커진 것 같다. 기아의 포르테나 현대 아반떼, GM대우의 라세티 프리미어도 마찬가지.


#10. 르노삼성 SM3 앞모습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3.2 | 0.00 EV | 5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31:39
안개등 주변의 크롬몰딩이 왠지 눈에 들어온다. 검은색 사이에 반짝이는 모습 때문일까?

#11. 르노삼성 New SM3 의 후측면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3.2 | 0.00 EV | 3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32:29
후면의 램프류도 커지고 전체적인 차량 전체적인 라인이 실제보다 조금 더 커보이게 하는 느낌.

아직도 사진은 수도없이 많이 남아있다. 꾸준히 정리해서 올려야할듯.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Cars2009. 4. 12. 22:48

토요일 오전, 일산 KINTEX에서 열리고 있는 서울모터쇼를 다녀왔다.

경기악화를 이유로 많은 수입차 업체들의 불참 선언으로 인해 시작 전부터 여러가지 불안한 모습들을 노출했었다.

물론 현장의 모습도 예년과는 달리 규모가 작아졌다는게 확 느껴졌었지만, 나름 국내최초 공개 차량들이 꽤 있어서 다행이다 싶었던 ㅎ


#1. 측면 출입구 들어가서 본 전시장 전경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25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16:16


#2. Toyota의 컨셉카 RIN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80sec | F/3.5 | 0.00 EV | 4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17:47


#3. Toyota 의 RAV4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50sec | F/3.5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17:19


#4. 남자모델들을 다수 기용한 Audi 의 A3 2.0T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Pattern | 1/50sec | F/3.5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18:35


#5. Audi TTS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5.0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0:10
Audi 의 고성능 라인인 S-Line을 TT에 적용한 TTS. 다른 모델들은 S4, S6, S8 이지만, TT는 TTS.


#6. Audi TTS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5.0 | 0.00 EV | 3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0:39
유려한 곡선으로 표현한 앞과 뒤, 그리고 직선으로 간결화한 옆모습.


#7. TTS의 뒷모습. 살짝 솟아 있는 Spoiler 가 포인트?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sec | F/5.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0:59


#8. Audi R8 4.2 Quattro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80sec | F/5.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2:06
Porsche 911 과 직접 경쟁하는 모델이다.


#9. R8 의 뒷모습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60sec | F/2.8 | 0.00 EV | 3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3:31
표현이 좀 이상할진 모르지만, 빵빵하다.


#10. Rear Window를 통해 보이는 R8의 V8 FSI 엔진. A8 4.2 에도 올라간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Pattern | 1/8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4:11 10:24:03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Cars2009. 4. 10. 09:26

실제로 사용되는 경찰차가 아닌 경우도 있겠지만, 과속이나 폭주족 단속에는 그냥 존재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위압감을 줄 듯.


경찰의 뛰어난 기동력을 위해 성능 좋은 경찰차가 요구되는 가운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눈에 띄는 경찰차들을 모아 지난 8일 소개했다.

럭셔리 경찰차’로 가장 잘 알려진 것은 이탈리아 경찰의 고속도로 순찰차 람보르기니 갈라르도. 최고속도 308km/h의 스피드로 거친 운전자들을 따라잡는다. 위성과 연결되어 있으며 응급상황을 대비해 심장 박동기와 산소호흡기 등이 내장돼 있다.

독일은 브라부스 CLS V12 S Rocket을 베이스로 한 튜닝 경찰차로 폭주족들에게 경각심을 일으키고 있다. 이 경찰차의 최고속도는 360km/h. 아우토반에서 그 진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스트리아 경찰은 포르셰 911 을 경찰차로 시험중이다. 최고속도가 285km/h 에 육박하는 차인만큼 왠만해서는 모습만 드러내도 과속운전자나 폭주족들이 경계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국 경찰은 도로 안전 홍보용으로 Ferrari 612 를 사용한 적은 있지만 실제로 활용한 적은 없다. 빌려서 임시 도색 정도만 한 듯. 아니면 스티커처럼 붙였거나. 런던에서는 Smart 를 활용하여 친환경 차량 홍보에도 적극적이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고속도로 추격전이나 그런 상황은 거의 없으니 이런 특수차량을 활용할 필요까지는 없지만 고속도로에서 미친듯 과속하는 차량 단속을 위해 고성능 경찰차를 도입할 필요는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얼마전 불거진 논란 중 하나인 경차 경찰차. "경찰의 권위가 살지 않는다"라는 취지로 일선에서 반대했다고들 하는데, Smart를 활용하는 런던 경찰국을 함 보는 것도 좋을 듯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Cars2009. 3. 31. 18:03



○ 서울모터쇼는 신차 발표장

Mercedes-Benz는 첫 Compact SUV인 ‘뉴 GLK-Class'를 국내에 처음 공개한다.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인 ‘뉴 GLK-Class'는 지난해 초 디트로이트와 제네바 모터쇼에서 큰 관심을 모았던 콘셉트카 ‘비전 GLK’의 양산 모델이다. 4WD, Adaptive Brake Control System 등은 온-오프로드를 넘나드는 뛰어난 드라이빙 성능을 제공한다.

Volkswagen이 이번 모터쇼를 통해 국내에 처음 소개하는 ‘Tiguan R-라인’은 Compact SUV인 Tiguan 에 스포티한 스타일을 더한 모델이다. Volkswagen 이 자랑하는 트윈차저 엔진인 1.4TSI 엔진이 탑재됐으며, 최대출력이 150마력에 이른다. 폴크스바겐코리아는 이번 모터쇼에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 모든 모델을 출품한다.

아우디코리아는 스포츠카 아우디 TT의 고성능 버전인 ‘아우디 TTS’를 국내 출시에 앞서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다. 아우디는 이번 모터쇼 기간에 최신 아우디 모델과 스포츠카 ‘R8’, 고성능 스포츠 세단 ‘S8’ 등 다양한 모델을 통해 고급스럽고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확실하게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포드코리아는 올해 한국 시장에 선보일 새 모델 2종을 포함해 모두 7개 차종을 출품한다. 포드코리아 측은 “2010년형 머스탱은 아시아에서 처음 공개되며 기존 모델에 비해 디자인과 성능이 한층 업그레이드돼 미국 머슬카의 강한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하반기 출시 예정인 ‘뉴 SM3’를 출품한다. 넓은 실내 공간과 세련된 디자인, 고급 편의품목은 물론 한층 업그레이드된 성능을 갖추고 있다는 게 르노삼성 측 설명이다.

○ 미래의 자동차도 모인다

서울모터쇼에 처음 참가하는 도요타자동차는 하반기 한국 진출을 앞두고 7개 모델을 출품한다. 연말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세계 최초 하이브리드카인 ‘프리우스’와 ‘캠리 하이브리드’ 모델, ‘RAV4’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렉서스는 별도의 하이브리드존을 설치해 ‘RX450h’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

도요타는 또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주제로 한 콘셉트카도 대거 전시한다. 근거리 이동 시 연료 소모를 최소화한 퍼스널 모빌리티 ‘i-REAL’과 웰빙 콘셉트카 ‘RiN’, 하이브리드 콘셉트카 ‘FT-HS’ 등은 관람객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는 크로스오버 콘셉트카 ‘익소닉’과 준중형급 하이브리드 콘셉트카 ‘HND-4’, ‘제네시스 프라다 스페셜’ 모델 등을 출품한다. 익소닉은 유럽풍 도시 감각의 역동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에 최고출력이 177마력이고 1.6L GDi 터보차저 엔진과 ISG 시스템이 적용되는 등 강력한 성능과 친환경성을 고루 갖추고 있다. 제네시스 프라다 스페셜은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프라다와 공동 개발한 모델로 혁신적인 디자인이 돋보인다.

기아자동차는 연말 출시 예정인 준대형급 신차 ‘VG’의 콘셉트 모델인 ‘KND5’와 소형 다목적차량(MPV) 콘셉트카인 ‘KIA No3’ 등을 선보인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Cars2009. 3. 26. 14:55

Mercedes-Benz 의 compact SUV 인 GLK-Class 가 2009 서울모터쇼를 통해 국내에 첫 공개된다. 시장에 소개된지는 시간이 좀 지났지만, 공식 판매에 들어간지는 아주(!) 오래되진 않았다.

그리고 공식적인 국내 판매에 앞서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공식 데뷔를 한다.

Gelandewagen 의 G, Luxury 의 L, Kompakt (=Compact) 의 K 가 합쳐진 GLK-Class 는 올 상반기 국내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Mercedes-Benz 의 GL-Class, G-Class, ML-Class 에 이은 compact SUV 급인 GLK-Class 는 국내 시장에서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궁금하다. BMW의 X3, Land Rover Freelander 2 와 직접적인 경쟁을 벌일 듯.


강인한 라인과 인상이 주는 강렬한 느낌도 좋고, 듀얼 선루프가 주는 개방감은 상당할 것 같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번 시승이나 해보고 싶네요.

    2009.03.28 18: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Interests/Cars2009. 3. 21. 22:48

오늘 코엑스에서 골프박람회가 있어서 카메라 매고 열심히 걸어갔다.

가는 길에 눈에 띈 몇대의 자동차들.

#1. Mercedes-Benz E55 AMG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0sec | F/5.6 | 0.00 EV | 10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3:21 15:11:02
최근 판매 중인 E63 AMG 가 나오기 전 모델

#2. Mercedes-Benz E63 AMG 조금 더 당겨서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0sec | F/5.6 | 0.00 EV | 1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3:21 15:11:11


#3. Porsche 911 Carrera 2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0sec | F/5.0 | 0.00 EV | 4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3:21 15:13:06
80년대 중반 모델인 것으로 보인다

#4. Porsche 911 Carrera 2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0sec | F/5.0 | 0.00 EV | 53.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3:21 15:13:07


#5. Porsche 911 Carrera 2 뒷모습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0sec | F/5.0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3:21 15:13:22


#6. Porsche 911 Carrera 2 뒷모습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0sec | F/5.0 | 0.0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3:21 15:13:27
아직 Classic Porsche의 반열에 오르기엔 너무 어리다! ㅡ.ㅡ;

#7. Nissan Skyline GT-R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Spot | 1/400sec | F/5.6 | 0.00 EV | 9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3:21 15:16:14
우측 핸들 차량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Cars2009. 2. 18. 16:45

현대.기아차 디자인이 점점 이뻐지고 있다. 기아는 기아 나름대로 family look을 구현하고 있고, 현대도 Genesis를 시작으로 Equus (수출명 Genesis Prestige(案)) 등 유사한 형태의 그릴과 헤드램프 디자인으로 일부 라인업에서 family look을 구현하고 있다.

가장 최근에 list에 올라온 듯한 녀석이 기아 쏘렌토 (개발코드 XM) 다. 4월 출시 예정이라는데, 측면 사진이 오늘 공개됐다.


좀 어둡긴 하지만, 전체적인 라인이 싼타페의 그것과 많이 비슷하다. 음영 때문에 불확실하지만 C필러와 D필러 사이의 창은 굉장히 작아보인다.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ㅡ.ㅡ;;

현대.기아차에서 차세대 디젤엔진으로 개발한 'R엔진'이 최초로 얹힌다고 하는데, 2200cc 급 청정디젤엔진으로 유로5를 충족하는 국내 최초의 SUV다. 연비는 준중형차 (아반떼와 포르테급)의 연비와 맞먹는 14.1km/l다. 새로 개발된 R엔진과 독자개발한 신형 6단 자동변속기 탑재의 결과물이 아닌가 싶다. 로체이노베이션과 포르테에 탑재된 에코드라이빙 시스템도 탑재되어 있어 신경 쓰면서 운전하면 공인연비는 너끈히 넘길 수 있을 것 같다.

기아차는 XM에 2.2 디젤, 2.4 가솔린, 2.7 LPI 엔진을 각각 장착, 세계 최초로 가솔린·디젤·LPG 연료를 모두 사용하는 SUV로 출시한다고 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XM은 R엔진을 달아 친환경과 경제성을 동시에 확보했다"며 "4월에 출시되면 모하비·스포티지와 함께 시장의 선도 모델로 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시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원체 SUV를 좋아하는 스탈이라 더더욱.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Cars2009. 2. 12. 23:58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10.0 | -0.33 EV | 105.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09:01:29 10:33:14


BMW와 Anycall의 공동 마케팅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꽤 오래전이지만 UCC폰 (SCH-B750), 작년의 진보라폰 (SCH-W350) 에 이어 이번엔 T옴니아 4GB 모델 (SCH-M490) 이 BMW 뉴7 시리즈에 기본으로 탑재된댄다.

블루투스가 내장된 뉴7 시리즈에서 운전자는 블루투스를 통해 핸즈프리 통화, 폰북 다운로드 등의 기능을 차량 내 모니터와 아이드라이브(iDrive) 컨트롤러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차량 내 센터콘솔에 BMW코리아가 자체 제작한 무선 충전기를 이용, 충전 어댑터나 젠더 없이도 T옴니아의 실시간 충전이 가능하다.

T옴니아는 PMP를 능가하는 멀티미디어 기능, 500만 화소 카메라, 위성DMB, GPS 등의 다양한 기능을 모두 담은 풀터치스크린폰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도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와의 다양한 공동 마케팅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품격과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돈만 충분히 많으면 차랑 핸폰 각각 지를 수 있는거군 ㅡ.ㅡ;;;;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Cars2009. 2. 7. 00:39

유럽여행을 가야할 이유가 또 추가가 됐군.

BMW나 Mercedes-Benz는 물론 Porsche 박물관까지. 차라면 사족을 못 쓰는 나에겐 너무 큰 유혹이다 ㅋㅋ

-------------------------------------------------------------------

독일 포르셰(Porsche)는 지난달 31일 슈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에서 새로운 박물관(Porsche Museum)을 개관했다.

씨넷뉴스에 따르면 포르셰 박물관은 5,600제곱미터의 전시스페이스, 레스토랑, 옥상 테라스, 라이브러리, 회의시설 이외에 정비사가 자동차를 정비하는 공장과 콜렉터즈 아이템을 판매하는 박물관숍이 있다.

오스트리아 빈의 델루간 마이슬 합동 건축 사무소(Delugan Meissl Associated Architects)에 소속된 Roman Delugan씨가 설계한 이 박물관 건물은 지면과 3부문만이 닿아있기 때문에 공중에 떠있는 것처럼 보인다. Delugan씨 설계는 지난 2005년 포르셰가 실시한 공모전에서 선택되었다.

관람객이 건물 내부에 들어서면 먼저 안내소가 있다. 티켓 정보, 음성 가이드, 시설 정보를 제공하는 로비에는 박물관과 공장을 사이에 둔 거대한 유리벽이 있다. 주요 전시지역에서 입장을 기다리는 관람객은 포르셰 정비사가 전시차량을 정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박물관 개관 시간은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9시부터 18시까지이며, 입장료는 성인 8유로(10.35 달러), 성인과 동반한 14세 미만 어린이는 무료.

포르셰는 레이싱카와 스포츠카를 약 400대 소유하고 있다. 앞으로 박물관은 이들 자동차를 번갈아 전시할 예정이다.

-------------------------------------------------------------------

박물관의 전경도 참 멋있다.

주소는

New Porsche Museum
Porscheplatz 1
D - 70435 Stuttgart - Zuffenhausen, Germany

포르셰 박물관 링크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Cars2009. 1. 29. 15:35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에서만 생산되는 Cee'd가 프랑스의 유명 자동차 잡지인 오토모빌 (L'automobile)지의 C세그먼트 (국내 준중형차 - 기아 포르테, 현대 아반떼/i30, 르노삼성 SM3, GM대우 라세티 프리미어) 품질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는 소식이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C세그먼트의 경우 유럽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세그먼트인만큼 이 부분에서 품질평가 1위를 했다는건 유럽과 일본의 다른 차들과 비교해도 충분히 경쟁우위를 지닐 수 있다는거다. C세그먼트에서 경쟁했던 다른 차들은 혼다 씨빅(2위), 볼보 C30(3위), 아우디 A3(6위), 토요타 오리스(7위), 폭스바겐 골프왜건(13위) 등이다.


현대 i30와의 직접 경쟁은 물론 i30의 판매가 잠식당할 수 있다는 현대차의 '걱정'이 사실 상 Cee'd의 국내시장 진출을 가로막는 이유 중 하나다. 다른 하나는 현재 차량 생산용 플랫폼 금형만 찍어내면 국내 생산이 가능하지만, 현재로서는 슬로바키아 공장 생산 물량을 역수입하는 방법 밖에 없다. 이 경우 현대/기아차 노조의 잔업이 안 그래도 줄어든 판에 '잔업 제로'가 될 수도 있다는 위기 때문에 노조가 결사반대한다는 점도 있다.

안 그래도 노조 때문에 시끄러운 현대/기아차인지라 사측에서 일방적으로 도입 계획을 세울 수도 없다. 그래서 지금은 '유럽시장 C세그먼트 1위'인 기아 Cee'd가 그림의 떡일 수밖에.



기아 Cee'd는 "유럽전략형 모델"이라는 나름 거창한 수식어를 달아 놓고 국내 판매를 하지 않는 반면, 동일한 플랫폼을 그대로 쓰고 있는 형제차인 현대의 i30는 유럽과 한국 양쪽에서 다 팔고 있는게 솔직히 조금 웃긴다. 솔직히 i30보다 Cee'd가 많이 팔릴까봐 "무서워서" 못 들여온다고 하면 이만큼 밉지는 않지.

2007 서울모터쇼에 전시되었던 기아 Cee'd 3인방을 보고 난후 완전 필 꽂혀버렸었고, 2008 부산모터쇼에 전시되었던 Pro Cee'd를 보면서 다시 한번 몰입하고 있었는데, 이런 찬사가 들려오니 더 힘들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롱맨

    지금 들어오기엔 늦었죠..... 디자인도 쟁쟁한게 많고.. 차라리 컨셉카로 만들어진 오픈형 쿠페 exceed를 기대해보는것이... 하지만 시드.... 한국에 들어오면 망할겁니다. 포르테 라세티 프리미어가 디자인과 함께 자신들만의 강점으로 달리는중인데 시드는 내세울거라곤 품질평가 뿐이니

    2009.01.29 17:4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