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ests/Military2013.08.26 03:21

참으로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사업이 무기획득 사업이라지만, FX 3차 사업도 정말 만만치 않다.

 

현재까지 3개 기종이 입찰에 참여하고, 사실상 탈락의 고배도 마시고 있지만, 정작 가격 때문에(!) 적합하다고 한 기종조차도 정말 최종 기종 결정 과정에서 선정이 될지 안될지 모르는 상황.

 

 

위에서 부터 Lockheed Martin 사의 F-35A, EADS 사의 유로파이터 타이푼, 그리고 Boeing 의 F-15SE. 이상 3개 기종이 대한민국 공군의 FX 3차 사업에 입찰한 기종들이다.

 

방사청에서 추천했다는 기종이 정해져있긴 하지만, 그 사실을 일단 떠나서 살펴보면.. 최소한 실존하는 기체로 평가를 했느냐..가 기종 선정에 가장 중요한 사안일 것 같은데. 상기 3개 기종 중 F-15SE는 실존하는 기체가 아니다. 최소한, 수직미익을 각 15도 기울여놓은 기체는 정상적으로 생산되는 기체는 아니다. 처음 등장할때부터 대한민국의 FX 3차 사업을 겨냥한 기체다. 물론.. 현재 공군의 주력 차기 전투기가 F-15K 인 상황에서 부품호환성 및 정비 용이성은 F-15SE 가 위 3개 기종 중 분명 톱일꺼다. 왠만한 부품은 공유가 될테니까.

 

문제는, F-15SE는 한 세대 전의 기체라는 점이다. 1960년대에 개념설계에 들어가서 1970년대에 초도비행 및 실전배치가 이루어진 기종이다. 2013년 현재 도입하는 '차기'라는 용어에 과연 적합한지 의문이다. 폭장이나 기타 전투능력에 있어서 F-15라는 기종이 걸작임에는 틀림없다. 그렇지만, 그 어마어마한 폭장량과 작전반경도 '스텔스'라는 용어를 만나면 아무런 의미가 없어진다. 스텔스의 전제조건 중 하나가 외부 무장 없이 내부에 미사일과 폭탄을 장착해서 RCS를 줄이는데에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F-15SE가 충분한 전투작전반경을 지니기 위해서는 외부 연료탱크를 장착해야 한다. 즉, 작전반경을 늘리기 위해서는 스텔스이기를 사실상 포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EADS 사의 유로파이터 타이푼은 제한적인 스텔스를 갖춘 기종이다. 전적으로 미국의 무기에 의존하고 있는 대한민국 '공군'의 현실을 타파한다는 관점에서는 의미있는 선택일 수 있다. 물론, 불과 10여년전에 다쏘사의 Rafale 이 F-15K와 격돌하여 밀린 아픈 경험이 있긴 하다. 어쩌면 이번 3차 사업에서도 최종적으로 고배를 마실 가능성이 분명히 있지만, KFX 사업에 대한 EADS 사의 적극적인 기술 이전 案 등을 볼 때 '한방'을 가지고 있을 수도 있다.

 

Lockheed Martin 의 F-35A. F35 Lightning II 라는 명칭으로 Boeing 의 X32 기종과 함께 미국의 JSF 사업에 뛰어들어 최종 사업권을 획득한 기체다. 美 해병대 용의 STOVL 형인 F-35B, 항모 함재기로 개발되는 F-35C, 그리고 통상의 공군기인 F-35A까지. 총 3개 형태의 기체가 개발되어 궁극적으로 美 공군의 F16, A10 및 해군과 해병대의 F/A-18, AV-8B 해리어 등을 대체하게될 기종이다. 그리고 美 공군에서는 F-22 Raptor 와 함께 High-Low 믹스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마치 지금 대한민국 공군의 F-15K 와 KF-16의 조합처럼.

 

 

 

위의 3개 기종 중 어느 기종이 최적이고, 또 어느 기종이 최악인지는 어쩌면 어렵지 않게 판별될 수도 있다. 대한민국 공군의 입장에서는 사실 최악만 피하면 된다.

 

이번에 선택되는 기종은 사실상 2040년대까지 대한민국 영공을 수호해야할 기종인만큼 좋은 선택을 하길 간절히 빈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Military2009.07.14 08:18

미국 록히드마틴에서 생산한 스텔스 전투기 F22A Raptor와 F35 Lightning II 에 맞설 러시아 수호이 사의 스텔스 전투기 상상도가 나왔다.



개발중인 상황에서 아직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전투기이지만 상상도만을 보면 F22A 나 F35 의 외형과 크게 다르지 않거나 이를 능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콤소몰스크-온-아무르 항공제작소에서 개발되고 있는 'PAK FA'는 올해 시험 비행이 시작되며, 2012~15년 사이에 실전에 배치될 전망이다. 'PAK FA'는 MiG-29 펄크럼 및 Su-27 플랭커에 비해 민첩성 및 해상, 지상 타격 능력이 대폭 향상되었고 스텔스 및 초음속 순항 비행이 가능한 수퍼크루즈 등의 기능이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Military2009.06.01 08:55

북한의 2차 핵실험을 계기로 한미 군사공조가 더욱 단단해지는 듯한 느낌이다. 그동안 구두로만 되풀이되던 미국의 한국에 대한 핵우산 유지 관련 내용이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공식 문서화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언론에서도 관련 기사들이 점점 많이 나오면서 북한에 대한 나름의 압박이 되지 않나라는 의견도 있다.

아래는 조선일보 유용원 군사전문기자의 기사다.

----------------------------------------------------------------------------

"한(韓)·미(美) 정상회담(16일 워싱턴)서 '핵우산' 명문화한다"

핵무기 보유 여론 감안 정상(頂上) 차원서 첫 문서화
남북 인접 특성 고려해 '전술' 핵무기 사용될 듯


16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한국에 제공하는 핵우산(Nuclear Umbrella)이 명문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5월 31일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핵우산을 명문화하는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공동성명이 될지, 공동발표문 형태가 될지는 모르겠으나 (핵우산 제공을) 문서화하는 쪽으로 (실무선에서) 합의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핵우산은 핵무기 보유국의 핵전력(核戰力)에 의해 안전보장을 도모하는 것으로, 미국의 한국에 대한 핵우산 제공은 1978년 이후 매년 한미 국방장관 회담(연례안보협의회) 공동성명을 통해 재확인돼 왔다. 하지만 정상회담을 통해 문서화를 추진하는 것은 처음이어서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우선 북한의 핵무기 사용을 억제하기 위한 강력한 경고의 의미가 있다. 또북한
의 2차 핵실험 실시로 한국 내 안보 불안이 커진 데다 한국 사회 일각에서 북한의 핵보유에 대응해 자위적 핵무기를 보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분위기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미국 입장에선 북한의 핵보유는 물론 한국과 일본으로의 핵확산도 막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북한의 2차 핵실험 다음 날인 지난달 26일 이명박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의 군사력과 핵우산이 한국을 보호할 수 있을 만큼 확장돼 있으며 확고하다는 점을 한국 국민에게 분명히 전달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30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도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미국의 군사력과 핵우산이 한국을 보호할 수 있을 만큼 확장돼 있으며, 또 확고하다"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의 메시지를 이상희 국방장관에게 다시 전했다.

미국이 유사시 한국에 제공할 핵우산의 구체적인 형태에 대해선 알려진 것이 없다. 한미 양국은 한미 연례안보협의회 공동성명에서 핵우산 표현을 써오다 지난 2006년 10월 연례안보협의회에서 '확장된 억지'(Extended Deterrence)라는 표현으로 바꿨는데 핵우산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개념이다.

이론상으로는 메가톤(TNT폭약 100만t 위력)급 핵무기를 사용하는 전략 핵무기도 미국의 핵우산에 포함될 수 있지만 남북이 인접해 있는 한반도 특성상 100~200킬로톤(TNT폭약 10만~20만t 위력) 이하의 전술 핵무기가 주로 사용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지난 2002년 미국의 핵 태세 검토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이 보유한 전술 핵무기는 총 1620발이었다. B-2 스텔스 폭격기, B-52 폭격기, F-15E·F-16·FA-18 전투기 등으로 운반되는 B-61 계열의 핵폭탄 1300발과 로스앤젤레스급 공격용 원자력추진 잠수함 등으로부터 발사되는 토마호크 크루즈(순항) 미사일 320발 등이다.

이들이 북한이 핵 선제공격을 했을 때 미국이 한반도에서 우선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술 핵무기다. B-61 핵폭탄은 0.3~340킬로톤의 다양한 위력을 갖는데 최신형으로 B-2 폭격기에 탑재되는 B-61-11은 견고한 지하시설을 파괴할 수 있도록 특수 제작, 북한의 지하 지휘시설 등 공격에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분석된다.

잠수함 발사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에 탑재되는 W80-0 핵탄두는 5~150킬로톤의 위력을 가지며 평상시엔 잠수함에 탑재돼 있지 않다가 유사시 30일 이내에 탑재된다.

----------------------------------------------------------------------------

그동안 공식적이긴 했지만 명문화되지 않아 사실상 구속력이 없는 합의사항이었지만, 이번 정상회담에서 실질적으로 명문화된다면 아무래도 북한의 핵도발 등에도 강력한 억지력으로 작용할 것 같다. 북한이 최후의 선택만 하지 않는다면 말이다. 물론 단순히 핵우산 명문화 외에도 대한민국의 핵무기 개발 및 보유가 이루어진다면 더욱 좋지 않을까란 생각도 해본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Military2009.03.25 17:15



10년간 91억 투입… 올해부터 함정·항공기에 적용

이르면 올해부터 국내 건조되는 전투 함정이나 지상 무기에 적의 레이더를 회피할 수 있는 스텔스 기술이 적용된다. 예전에 일본의 공고급 이지스함이 레이더상에서 소형함 정도로만 탐지됐었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이지스함의 기본 골격자체가 일부 스텔스 구조인만큼 우리나라의 세종대왕급 이지스함들도 부분적인 스텔스 기능은 갖추고 있다. 여기에 한국형 스텔스 기술이 접목되면 RCS를 충분히 더 줄일 수 있을꺼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24일 1999년부터 작년까지 91억4,000만원을 투입해 개발 완료한 고성능 스텔스 재료 5종이 함정과 항공기 무기체계에 적용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ADD 관계자는 "개발 완료한 스텔스 재료를 무기 체계에 적용한 결과 군의 작전요구 성능의 70% 이상을 만족하는 효과가 입증됐다"며 "이르면 올해부터 국내에서 건조되는 수상함과 지상 무기장비에 스텔스 기능이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DD는 26,27일 대전 ADD 청사에서 개최되는 '2008년도 국방연구개발 성과발표대회'에서 스텔스 재료 등 개발이 완료됐거나 개발이 진행 중인 핵심기술을 선보인다.

이렇게 되면 현재 고등훈련기로 양산중인 T-50의 개량형과 공격기인 A-50을 개발할때는 한국형 스텔스 기술을 적용해 완전한 스텔스는 아니어도 현재의 RCS보다는 더 작게 줄이는 것도 가능해진다.

이번 성과발표 대회에서는 스텔스 기술 외에도 고출력 마이크로웨이브 발생 기술과 전자식 비행제어 기술, 견마 로봇 등이 선보인다. ADD 관계자는 "이번 대회는 미래 첨단ㆍ전략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핵심기술정보를 상호 교류해 군ㆍ산ㆍ학ㆍ연의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어떠한 변화가 있을지는 모르지만, 군사목적의 신기술을 계속 개발하고 연구하여 향후 신무기 도입시에 충분히 적용할 수 있게끔 한다면 미국이나 일본에 열세이지만은 않을 것 같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Military2009.03.19 00:06

미국 Boeing 사가 미국 최후의 유인전투기 사업이 될지 모를 JSF (Joint Strike Fighter) 프로젝트에 X-32를 가지고 나갔다가 Lockheed Martin의 X-35 (제식명 F-35) 에 밀려 탈락하고 X-32 프로젝트를 완전 파기한 이후 새로운 Stealth 기 개발 대신 기존 기체의 보완 및 개조를 통해 또 하나의 Stealth 가능 기종을 개발했다.

1970년대 개발된 아날로그 식 기체에 Stealth 기능을 보다 강력히 도입한 F15SE (Silent Eagle) 이 그것이다.

이미 미 공군의 주력기인 F15E Strike Eagle 과 대한민국 공군의 F15K Slam Eagle, 싱가포르의 F15SG 등 기존의 아날로그 기체를 보다 강화해 internal weapons bay 를 만들어 F22A Raptor 만큼은 아니어도 F35 Lightning II 에 비해 크게 떨어지지 않는 Stealth 성능을 입힌 기체를 공개했다.


기본적인 기체의 structure는 기존의 F15 시리즈와 동일하다. 다만 무장 파일런이 외부에 드러나지 않고 엔진의 측면에 있는 컨포멀 연료탱크 내부에 들어가게 된다는 점이 차이.


본격적인 Stealth 성능을 갖춘 F22A Raptor 나 F35 Lightning II 에 비하면 분명 Stealth 성능은 부족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한 세대 전의 기체를 base로 개량한 기체는 digital 방식의 fly-by-wire 를 도입할 수도 없다. 다만, 대당 2,000억원에 달하는 F22A Raptor 는 미국의 수출 금지조치와 더불어 지나치게 높은 비용으로 인해 편대 혹은 전대를 구성할만큼 충분한 숫자를 도입하기 어렵다.


F35 Lightning II 는 미 공군, 미 해병대, 미 해군은 물론 공동 개발에 참여한 영국 등 유럽 국가들에 우선 인도된 이후 타 국가에 수출하기 때문에 차기 FX 사업을 2013년 경부터 시작할 예정인 대한민국 공군의 도입시기에 맞추기 어려울 수 있다. 그러한 상황을 잘 알 수밖에 없는 Boeing 사가 우리나라에 접근한 기체가 F15SE 다.

F15K 를 능가할 수 있으리라는 보장은 사실 없다. 그리고 최신 기체의 fly-by-wire 가 아닌 구형 기체라 최신 기종과는 다를 수 밖에 없다. 그리고 기존 기체에 fly-by-wire 를 접목시킬 수도 없다.

이처럼 새로운 수요를 찾아 필요할지도 모를 새로운 기술 개발에 여념이 없는 Boeing 노력만큼은 정말 대단하다. 다만, JSF 개발에 밀려 기존 기체를 활용해 수요를 찾아나갈 수밖에 없다는 점은 어쩔 수 없는 듯.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Military2009.02.17 10:03

전쟁소설이나 군사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아마 읽어봤을 소설들이 '데프콘', '동해', '남해' 등일 것이다. 써놓고 보니 다 김경진 작가의 소설들인데.

여튼, '동해'였나 '남해'였나. 전개되는 중간에 실제로 한국해군잠수함과 일본해자대의 잠수함이 충돌하는 장면이 있다. 소설을 읽을 당시만해도 현실성이 굉장히 떨어진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런 일이 실제로 벌어졌네. 그리고 소설 속에서는 재래식 디젤잠수함 간의 충돌이지만, 현실에서는 핵잠수함끼리 충돌.

잠수함이 수중최대속력으로 항주할 일은 거의 없으니 원자로는 무사하겠지만, 그래도 내심 불안은 하다.

----------------------------------------------------------------------------

영-불 핵잠수함 대서양서 충돌

영국과 프랑스의 핵 잠수함이 2월 초 대서양에서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AFP통신이 16일 영국의 일간 더 선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영국의 HMS 뱅가드, 프랑스의 르 트리옹팡 잠수함은 이 사고로 부서졌으나 이들 잠수함에 탑재돼 있던 핵은 아무런 손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보고됐다.

영국 잠수함은 스코틀랜드 파슬레인으로 인양돼 수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일 혹은 4일 충돌 당시 두 잠수함은 각각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다.

영국 국방부는 이 잠수함의 활동에 관해 논평하지 않았다. 대변인은 그러나 "영국의 억지력이 영향을 받지 않았고, 핵 안전에 위험이 없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프랑스 해군도 사고 발생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채 잠수함의 활동 등을 언급하는 것은 국방부의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해군 관계자들은 르 트리옹팡 잠수함이 프랑스군이 보유하고 있는 4척의 핵잠수함 가운데 1척으로 사고 당시 70일 간의 임무를 마치고 귀환하는 중이었다고 전했다. 이 잠수함은 사고가 난 지 3일 만에 프랑스 항구로 돌아왔다고 프랑스 언론들이 해군 소식통 등의 말을 빌려 전했다.

충돌 당시 영국 잠수함에는 135명, 프랑스 잠수함에는 101명의 승무원들이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HMS뱅가드는 영국 군이 운영하는 4척의 핵잠수함 가운데 1척이다. 양국 핵 잠수함은 길이 150m, 폭 13m로 최대 16기의 미사일에 48기의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

만약에 충돌 당시의 충격이 컸다면 원자로가 손상되고 결국 방사성물질이 대서양에 유출될 수도 있었던 위험한 상황이었을 듯. 역시 원잠은 무서운겨 ㅡ.ㅡ;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Military2008.10.08 17:45

오늘 오전에 대구 공군 11전비 활주로에 F15K 마지막 인도분 3기가 안착하며 FX 1차 사업이 공식 종료됐다. 이로써 훈련 임무 중 소실된 기체 1기를 제외한 39기가 대한민국 공군에 편재되었다.

수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FX 사업이 종료가 되었는데, 2차 FX 사업으로 추가 도입 예정인 20기 + 소실 기체 보상 1기 등 최종 전력화 완료 시 F15K 60기가 대한민국 영공을 수호하게 된다.

물론 일본에 비하면 적은 수지만 앞으로 추가 사업 등을 통해 차기 FX 기체를 도입해서 동북아 항공 전력 균형을 맞출 수 있어야겠다.

현재 대한민국 공군 최강 기체인 F15K가 독도를 포함한 전 국토를 전투행동반경에 포함하고 있으니 일단은 안심이다 ㅎㅎ

Posted by Chanwoo™
TAG F15K, FX사업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Military2008.10.02 15:41

우리나라가 미국의 무기를 구매하는데에 조금 더 편할 수 있는, 조금 더 신속할 수 있는 "미국산 무기 및 군사장비구매" 지위가 최상급인 'NATO + 3'로 격상됐다.

지금까지 수없이 많은 미국산 무기를 구매해왔지만, 구매 규모 대비 지위가 낮아 도입에 시일이 걸리고 그러한 시일을 단축하기 위해서는 싼 무기 구매쪽으로 선회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드디어 최상급이 됐다.

미 의회 심의 기간이 50일에서 15일로 단축되고, 심의대상 구매금액도 1400만달러 이상에서 2500만달러 이상으로 바뀌고.

추후 글로벌호크 등 무인정찰기 도입 시에도 심의기간 단축에 따른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며 차기 FX 사업의 목표가 될 F35 Lightning II 나 F22 Raptor 같은 녀석들의 구매 희망시에도 조금은 더 수월해질 듯.

하지만 "무기 구매"라는 점을 보면 국군의 대미 의존도가 너무 높다는 점이 항상 지적되었는데 그 의존도 또한 더 높아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다.

여튼, 나쁘지 않은 소식임에는 틀림없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Military2008.09.27 00:11

과거 군복무 중에도 수차례 반복 도상 훈련이나 컴퓨터 시뮬레이션이 있었지만, 남북한 간에 전쟁이 발발하면 개전 후 최대 10분 이내에 북한이 보유한 장사정포에 의해 수도권은 거의 초토화된다는 가상 훈련 결과가 있었다.

Heritage Foundation의 주최로 워싱턴에서 열렸던 한반도 세미나에서 국방연구원 김태우 부소장이 발표한 내용 중에도 이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 남북한의 국경이라 할 수 있는 휴전선으로부터 각각의 수도인 서울과 평양이 워낙 가깝고 현대 무기의 사정거리 또한 충분히 길기에 미사일 발사나 장사정포의 발포가 개시되면 솔직히 그 화망을 막을 방법이 없다.

현재 국군이 보유한 패트리어트 2 (PAC-2)나 충무공 이순신함 급 구축함 (KD2)에 탑재된 SM2 스탠더드 미사일로는 발사된지 3분 ~ 7분 이내에 착탄하기 시작하는 북한의 중장거리 미사일 및 노동1호, 대포동 1~2호 등의 탄도탄을 막아낼 방법이 없다. AN/TPQ-37 대포병레이더 추가 도입 및 차기 지대공미사일인 SAM-X 개발 및 도입을 서둘러야 할 것 같다.

항상 평화적인 해법만 추구하는게 얼마나 위험한지 반드시 깨달아야 한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erests/Military2008.09.25 10:17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국제 관함식이 해운대에서 벌어진다.

흔히 모터쇼나 IT 관련 전시회는 종종 있지만, 관함식은 그 규모 자체가 다를 수 밖에 없다.

다른 모든 전시회는 실내의 제한된 공간에서 벌어지지만 관함식은 공개된 바다, 야외에서 펼쳐지기 때문에 그것을 보는 느낌조차 다를 것 같다.

모터쇼나 IT 관련 전시회는 일반 표준 렌즈로도 어렵잖게 촬영이 가능했지만, 관함식은 왠만해선 망원렌즈가 필수일 것 같다.

카메라의 뷰파인더에 들어오는 피사체의 크기도 다른 전시회들의 몇배에 이르기 때문에 그만큼 보이는 광경 자체도 엄청날 듯.

특히 요코스카에 주둔 중인 미7함대의 10만t급 핵항모 조지워싱턴호도 오고, 한국 해군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과 헬기상륙함인 독도함도 관함식에 차출(?)된다.

제일 왼쪽은 세종대왕함 진수 전의 모습. 중앙은 조지워싱턴호의 flight deck에 도열한 기체들, 우측은 해상자위대의 구축함.

기회와 시간만 된다면 정말 가서 꼭 보고 싶은 행사인데, 주중에 열린다는 점이 운신의 폭을 줄인다. 여기저기 올라올 사진들로 또 대리만족해야 하려나.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