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15 터치폰은 위험하다? 관절이 힘들다?
Interests/Mobile World2009. 8. 15. 23:26

기사의 내용이 사실이고, 그 말을 전부 곧이 곧대로 받아들인다면, 터치폰으로는 문자 보내기 전에 매번 손가락이랑 관절 스트레칭하고 보내야되는거네;;;


나도 삼성의 햅틱2를 쓴지 1년이 다 되어 가는데, 아직은 아무 문제 없는데;;;

아래는 기사 일부분 발췌한 것...

------------------------------------------------------------------

최근 터치폰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터치폰은 손안의 작은 PC로 불릴 정도로 최첨단 IT 기능이 모두 들어 있다. 때문에 비싼 가격임에도 구매하는 사람들이 계속 늘고 있다. 하지만 통화를 주로 하는 사람에겐 효용가치가 크지 않다. 또 무엇보다 손가락과 손목에 좋지 않을 수 있다.

터치폰은 키패드 간의 경계가 없어 오타율이 높다. 손이 큰 사람은 한꺼번에 두세개의 버튼을 누르기 일쑤지만 그렇다고 매번 별도의 펜을 사용할 수도 없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다른 버튼을 누르지 않으려고 손가락을 세워서 손끝으로만 터치하려고 한다. 이럴 경우 일반폰에 비해 손가락과 손목 관절에 주는 스트레스가 상당하다. 손가락과 손목 관절이 뻐근할 정도다.

물론 휴대폰을 가끔씩 사용한다면 큰 문제가 없다. 그러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사용 빈도가 높은 층에서는 문제가 될 수 있다.

하루 60건 이상 문자 날리면 위험

미국에서는 휴대전화 사용 시 문자메시지로 인한 근육통을 '블랙베리 증후군'이라 부르며 정식 직업병으로 인정했다. 개인휴대단말기(PDA) '블랙베리'라는 상표를 본 뜬 것인데, 문자메시지로 인한 각종 근육통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한 사례다.

문제는 우리나라 청소년에게도 이런 징후가 나타난다는 것. 지난 2006년 통계를 보면 15살에서 19살 사이 청소년이 이용한 문자메시지는 하루 평균 무려 60.1. 6세 이상 전체 인구의 평균 사용건수 16.9건의 4배 수준이다. 청소년들의 휴대전화 사용이 스스로 '엄지족'이라 부를 만큼 문자메시지에 집중되고 있는 것이다.

만약 터치폰을 쓰는 청소년이 하루에 60건 이상의 문자메시지를 이용한다면 손가락과 손목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 역시 그만큼 높아질 수밖에 없다. 청소년이 아니라도 문자메시지 기능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어떤 연령층을 막론하고 손가락과 손목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시간문제다.

과도한 문자메시지로 인해 가장 우려되는 질환은 손목터널증후군이다. 이 질환은 손으로 가는 힘줄, 신경 및 혈관들이 손목의 좁은 부분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압박을 받아 발생하는 마비현상을 말한다. 손목의 신경은 얇은 외피로 된 관 안을 통과하는데,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컴퓨터 마우스 조작 같은 반복 동작으로 이 관의 외피가 두꺼워지면 정중신경이 압박을 받아 손이 저리게 된다. 증상은 손가락이 저리거나 감각이 둔화되는 경우가 대부분. 하지만 정중신경은 새끼손가락에는 분포하지 않기 때문에 엄지부터 약지까지만 증상이 나타나고 새끼손가락에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주부들의 손목터널증후군은 손이 저린 증상만 있는데 반해 청소년들의 손목터널증후군은 손이 저리면서 엄지손가락의 관절 통증까지 함께 나타나는 게 특징이다.

틈틈히 스트레칭으로 손목 근육 풀어줘야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의 정중신경이 압박을 받아서 나타나는 증상이므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바른 자세로 손목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손목에 무리가 갈 정도로 과도하게 사용하지 말고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도 의식적으로 휴대전화를 가볍게 쥐는 것이 좋다. 또한 가급적 엄지손가락의 편중된 사용을 자제하고 책상 같은 바닥에 휴대전화를 올려놓고 검지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자판을 치거나 마우스를 클릭하는 등 컴퓨터와 관련된 모든 동작도 손목터널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컴퓨터 자판도 손목과 높이를 비슷하게 맞춰 각이 생기지 않도록 자판의 높이와 의자의 높이를 잘 맞춰야 한다. 마우스를 장시간 사용해야 하는 경우 오른손만 사용하지 말고 컴퓨터의 설정을 바꿔 왼손도 함께 쓸 수 있도록 한다.

가장 좋은 방법은 평소 손목 돌리기나 털기, 깍지 끼고 앞으로 뻣기 등 작업 전후에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다. 만약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컴퓨터 사용 중 손이 저리거나 통증이 생기면 일단 일을 중단하고 따뜻한 물에 손을 담가 5~10분 정도 쥐었다 펴주기를 반복하는 것도 좋다.

대부분의 손목터널증후군은 물리치료와 스트레칭만으로 호전되지만 통증이 오래 가거나 심하면 병원을 찾아 적절한 처방을 받아야 한다. 신경 검사 후 심한 신경압박 증상이 확인된 경우 수술을 받아야 하며 수술은 최소 절개나 내시경을 이용해 간단히 시행할 수 있다.

생활 속 손목터널증후군 예방법

1.
대화는 문자보다 말로
하루에 수십통의 문자보내기는 엄지손가락과 손목에 큰 무리를 준다. 필요 이상의 문자보내기는 자제하고 만약 보내야 한다면 핸드폰은 책상 위 등에 고정시킨 후 보낸다.

2.
무거운 그릇은 가벼운 그릇으로 바꾼다
코팅 후라이팬이 인체에 유해물질이 나오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무거운 스테인리스 팬이나 무쇠솥, 도자기그릇 등을 쓰는 경우가 많다. 설거지와 요리를 많이 하는 주부의 손목에게는 최대의 복병이다.

3.
손은 따뜻한 물로 씻는다
차가운 물이 닿으면 손 저림과 통증이 더 심해진다. 손을 씻을 때는 따뜻한 물에 씻어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자.

4.
팔베개를 하고 자지 않는다
팔베개를 하고 자거나 옆으로 누워 자는 습관은 팔과 손의 혈액순환에 좋지 않다. 손은 편안히 허리 옆으로 내려놓고 그 위에 이불을 덮어 따뜻하게 보온이 되도록 한 상태에서 자는 것이 좋다.



------------------------------------------------------------------

물론 나야 하루에 문자 많이 보내봐야 10건 내외이고..대부분의 문자는 네이트온에서 보내니 크게 상관은 없겠지;;

근데..Blackberry 증후군이라;; 조만간에 Blackberry 하나 득템할 가능성이 높은데;;; 득템..까진 아니어도 하나 손에 넣으려고 하는데 ㅎㅎ Blackberry 증후군 조심해야겠다;;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