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1.27 iPhone 열풍! 광풍?! 글쎄..과연..어떨까?? (3)
  2. 2009.01.05 식별번호 010이 가득 차면?
Interests/Mobile World2009. 11. 27. 00:41

드디어 일명 '다음달폰'인 iPhone이 출시됐다. LBS법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위치정보도 제공하고. 물론 해외에서는 서비스 되는 'Find My iPhone'은 서비스되지 않는다. 이건 이번에 허가 받은 서비스 범위를 벗어나는 듯.

아무튼, 수많은 논란과 관심의 중심에 섰던 iPhone이 드디어 출시되고, 토요일부터 정식 개통에 들어간댄다. KT에서 아직은 단독 출시이고, SKT는 출시를 포기한다는 뉘앙스의 보도자료가 나오긴 했었는데, 아직도 협상 중인가보다. 어찌 보면 market share 를 한 순간에 흔들리게 할 만큼의 위력을 지녔다는 녀석이니 쉽사리 포기할 수도 없긴 하다.

3G를 지향하는 폰이지만 지금 내 손에 쥐고 있는 RIM사의 Blackberry Bold 9000과 마찬가지로 영상전화는 지원하지 않으며 WIPI가 탑재되지 않아 SKT의 NATE 나 KT의 SHOW 는 지원하지 않는다. 그리고, 지원하게 하겠다고 WIPI 넣으려고 했으면 Apple에서 '안 들어가고 만다' 라고 했을꺼다.

일단 한동안 논란의 중심에 서 있던 iPhone인만큼 지난 몇일간 예약판매 댓수가 50,000대에 이르고 있다는 기사가 있었다. 단 몇일만에 50,000대라.. 시간이 좀 지나긴 했지만, 연아의 햅틱이나 옴니아2 의 예약판매 대수를 월등히 넘어서는 대단한 수량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과연 iPhone이 이러한 기대만큼 큰 파장을 이어갈 수 있을까? 자동차 시장에도 신차 효과라는게 있듯, 휴대폰 단말기 시장에도 엄연히 신상품 효과가 존재하리라 생각된다. 그리고 iPhone 이 지금은 그 중심에 서 있다.

내가 생각하는 iPhone의 취약점 또는 국산폰과의 경쟁열위의 조건들은..

1) 터치의 감 - 국산 터치폰의 터치와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 물론 멀티터치를 지원하니 훨씬 용이한 면도 있겠지만, 국산 터치폰보다 반응이 한 템포 느리다. 이 한 템포가 어쩌면 큰 차이일 수도 있다. (아이팟 터치를 체험하면서 느낀 부분이니 다를 수는 있겠지만)

2) Apple 사의 독특한 A/S 정책 - 국산 휴대폰은 고장이 나면 해당 부품을 교체해준다. 경우에 따라서는 무상으로, 그리고 유상이면 왠만하면 새 부품으로 교체가 된다. iPhone은 아니다. 얘네는 무조건 수리다. 심지어 iPod은 수리조차도 쉽지 않았다. '왠만하면 새로 하나 사지?'의 분위기였다. iPhone도 '왠만하면 새로 하나 사지?'는 못 하더라도 refurbish 형태로 A/S가 될꺼다. 그리고 유료로. KT에서 A/S를 전담해준다고 하더라도 Apple 사의 A/S 정책의 큰 틀을 벗어나지는 못할꺼다.

3) WIPI 미탑재로 인한 통신사 제공 서비스 이용 불가 - Blackberry를 처음 손에 쥐었을때 가끔 생각났던게 NATE 였다. 급히 필요한 교통정보나 간단한 뉴스는 쉽게 볼 수 있으니까. 하지만 Blackberry와 마찬가지로 iPhone 역시 WIPI 서비스 (SHOW)를 제공하지 않는다. 물론 없어도 잘 쓰고 있지만, 가끔 생각난다. 어쩌면 남아 있는 약정 외에도 간간이 필요한 NATE 때문에 기존의 햅틱2를 상시 가지고 다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4) 한글화된 프로그램 부족 - 스마트폰의 최대 강점은 내가 원하는 프로그램을 깔아서 쓰고 지우는게 꽤 크다. 영문 기반 프로그램이라고 못 쓰는건 아니다. 하지만, iPhone은 Apple App Store 의 방대한 프로그램 리스트 중에서도 활용하지 못하는 것이 분명 있을꺼다. 그건 Blackberry 도 마찬가지니까. 심지어 Blackberry App World 에는 한글화된 프로그램은 없었던 것 같다.

물론, 써보지도 않았고 사실 쓸 가능성도 별로 없지만 Blackberry 를 사용하면서 느꼈던 취약점들이 분명 iPhone에도 존재할꺼다 (터치 빼고).

하지만, 이동통신사 중심으로 돌아가는 국내 휴대전화 시장에 어쩌면 일대 변혁을 몰고 올 수 있는, 그리고 소비자가 원하는 단말기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다는건 분명 매력적인 것만은 사실이다. 여러가지 약정이 걸리긴 했지만, 매력적인 단말기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는건 분명 좋은 일. 그 때문에 삼성전자와 SKT가 손을 잡고 T옴니아2 가격을 인하하겠다는 발표를 바로 하지 ㅡ.ㅡ; 이렇게 발 빠르게 움직이는 것도 오랜만에 본다. 그만큼 시장진입의 파장은 있다는거니까.

이후에 시장에 나오는 단말기들은 조금 더 소비자 친화적으로 바뀌지 않을까? 이동통신사 친화적이지 않고. WIPI 기반 서비스에 너무 익숙해서, 그리고 그게 진입장벽으로 작용해서 국산 휴대폰들과 이동통신사들이 어쩌면 혜택을 봤을꺼다. Xperia X1이나 몇몇 외산폰들은 심지어 NATE를 지원도 했었으니까. 없는 휴대폰을 쓰니 불편함도 있긴 했으니까.

iPhone의 출시로 인해 기대되는 부분들은 이런게 아닐까?
1) 이동통신사마다 다른 UI가 없어지는 것 - SKT의 통합메시지함..이 대표적이다 (Blackberry에도 통합메시지함은 없다!!). 단말기 제조업체에서 다른 UI에 맞게 만든 예쁜 메시지함이 분명히 있을텐데 SKT향 단말기들은 모두 통합메시지함이 있다. 다른 메뉴들과 너무 다른, 그리고 너무 느린 UI가 참 답답했다.

2) 일반 폰은 물론 다양한 스마트폰들에 WIFI 내장 - iPhone이나 Blackberry는 WIFI 가 내장되어 있다. 집에 오면 WIFI 표기가 하얗게 바뀌면서 집에서 사용중인 무선공유기에 지정해둔 이름이 뜬다. 그리고 모든 데이터 통신은 3G 망이 아닌 WIFI로. iPhone에 nespot 로그인을 하게 할 뻔 했던 KT.. 얘네도 대단하다.


단말기 시장에 새로운 전기가 될 수 있는 iPhone 의 출시, 그리고 루머가 돌고 있는 Blackberry Bold 9700의 내년 출시 예정설까지. 어쩌면 소비자들이 더 많이 경험해보고 더 좋아할 수 있는 단말기들이 늘어나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해본다. 그리고 앞으로는 스마트폰도 더 많아지겠지?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당근

    1, 3번은 납득이 안가는데요 -_-;;;
    터치 감은 현재 국산 폰들보다 오히려 빠르구요.
    WIPI 소프트를 얼마나 쓰시는지 모르겠지만 앱스토어에 그보다 수십, 수백배 많은 소프트웨어가 있습니다.

    2009.11.27 09:01 [ ADDR : EDIT/ DEL : REPLY ]
  2. ttings

    터치감은 도저히 이해 불가능하네요.
    아이팟 쓰다가 국산 핸드폰 써보니 이건 완전 답답해서 못쓸것 같던데요...
    그리고 WIPI 미탑재로 인한 통신사 서비스?
    없어도 전혀 지장없는데... 아이팟을 안 써보셨군요....

    2009.11.27 11:29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희 회사에서도 오늘 하루 열 개가 넘는 아이폰이 도착했더군요

    다음은 전 직원에게 아이폰 아니면 t옴니아를 선물하구

    저의 폰은 여전히 5공화국 시절 것이네요

    2009.11.30 17:33 [ ADDR : EDIT/ DEL : REPLY ]

Interests/Mobile World2009. 1. 5. 23:50


몇년전부터 국가에서 정책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010 식별번호 제도가 대충 자리는 잡은 것 같다. 아무래도 신규 가입자는 이동통신사(SKT, KTF, LGT)에 관계없이 무조건 010을 주고 3G WCDMA 등을 지원하는 폰을 구매하면 무조건 010을 사용해야 하니 부득불 옮겨온 사람들도 꽤나 많을꺼다.

그런데 010 번호를 휴대전화만이 아닌 WiBro에도 주겠다고 하는데, 그러면 과연 010 식별번호가 남을까? 010은 휴대전화에만 부여하겠다고 만든 고유 식별번호였고, 그랬기 때문에 기존 식별번호인 011, 016, 017, 018, 019를 사용자들에게 더 이상 부여하지 않고 이동을 반강제화하고 있는거다. 그런데, WiBro 통신에도 010 번호를 부여하게 된다면, 과연 그 번호는 충분할까? 특히나 010 사용자가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400만명 가량 늘어나는 추세를 본다면 번호가 없어서 가입을 못하는 사태고 왠지 상상해봄직하다. (물론 황당하기 이를 데 없지만.)

휴대전화 식별번호가 010으로 바뀌기 시작하면서 어느샌가 휴대전화 번호는 무조건 8자리로 고정된 듯 하다. 기존 이동통신사 식별번호를 사용할때는 3자리 국번도 많았지만, 이제는 절대 다수가 4자리 국번에 4자리 번호가 되어있다. 그렇다면 각 자리에 10개씩 총 8자리 번호가 만들어진다는 얘긴데, 총 1억개 (10의 8승) 의 번호 생성이 가능하다. 물론 국번에 0000 등 몇개 번호는 분명히 불가능할테니 1억개는 아닐꺼다. 대충 7~8천만개라고 본다면 현재 전 국민이 휴대전화 하나씩을 가지고 있다고 가정하고, 업무용 휴대전화 등 번호 2개 사용자를 포함하면 최소 4500만개 정도는 이미 사용중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아직 기존 식별번호를 사용중인 사람들이 넘어오면 5천만개 가량은 소진될 가능성이 높다.

차라리 WiBro에는 KT파워텔의 0130 같은 전용 식별번호를 부여해서 WiBro만을 위한 별도의 번호체계를 만드는건 어떨지 궁금하다. 사실 여러가지 식별번호를 통합해서 휴대전화 사용자간 식별번호를 누르지 않고 통화하게끔 하기 위해 (그런데, 저장할때 010 제외하고 XXXX-XXXX 으로 저장하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 010으로 식별번호를 통합하려고 했던건데, 데이터사용이 main이라고 할 수 있는 WiBro에까지 010을 주겠다고 하면 과연 향후에 번호가 부족할때는 어떻게 할껀지.

행정의 편의가 아니라 실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서 이런 정책들이 입안되고 실시된다면, 그리고 한순간의 생각에 그냥 밀어부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건 나뿐일까?

Posted by Chanwoo™

댓글을 달아 주세요